본문 바로가기

잉고래의 일상/독서

플라스크 웹 프로그래밍

'처음 배우는 플라스크 웹 프로그래밍'을 읽고

한빛미디어의 '처음 배우는 플라스크 웹 프로그래밍'이란 책을 읽었다.

뭐 다 읽지는 못 한 상황이다. 중반 정도? 2장 넘어가면서부터 코드 풀이가 어렵네... 그래서 더디다.

일단 플라스크를 전혀 모르는 상태에서 읽었다.

초반 설명은 읽을만 하다. 플라스크가 뭔지 어떻게 설치하는지 그런 것 들이다. 눈이 있으면 충분히 이해됨.

챕터 2부터 플라스크로 애플리케이션 만들기가 나오는데, 삽입되어 있는 파이썬 코드들이 초급 이상은 되어야 이해될 듯. 아닌가? 내가 잘 모르나? 어떻든 난 잘 이해가... 파이썬에 대한 코딩을 전혀 몰랐다면 읽지 않는 게 낫다. 잘 이해가 안 되는 부분들을 지나치다 보니 중반 넘어서는 잘 눈에 안 들어오게 되더라. 파이썬 중급? 정도는 되어야 읽기 무난할 듯.

중간 넘어가면서 쇼핑몰 만들고, 블로그 만들고, 영화 예매 사이트 만들고~ 등 하는데 여기서부터 좀 맨붕이 온다. 파이썬 코드들을 잘 파악을 해서 이해를 해야 하는데 파이썬 이해력이 딸리는 건 어쩔 수 없네. 

책 읽으면서 좋았던 점은 일단 기존에 아파치, 엔진엑스 정도 써봤던 경험에서, 플라스크라는 웹 애플리케이션이라는 걸 알았다는 거. 개념도 없었으니 웹서버와 웹애플리케이션 서버 그리고 이런 걸 연결해주는 WSGI 그리고 플라스크에서 동작하는 라우팅 등 코두에서 이렇게 쓰는구나 하고 감은 잡았다. 뭐 실전 활용은 아직 멀었지만 어떤 것들이 있는지 어느 방향으로 쓰는지 개념을 얻은 건 큰 소득이다.

나빴던 점은 책에 코드를 넣을거면 나 같은 파이썬 초보라도 잘 알 수 있도록 해주지. 한라인 한 라인 좀 더 자세히 설명해주지 않아서 읽기 힘들었다. 뭐 대상 독자층이 초중급이라고 적어놨지만 이게 초급도 포함되니깐 활용에 대한 부분 양을 줄이더라도 코드 부분을 최대한 쉽게 풀어쓰는 게 좋지 않았을까 싶다. 

"한빛미디어 <나는 리뷰어다> 활동을 위해서 책을 제공받아 작성된 서평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