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잉고래의 일상/독서

혼자 공부하는 얄팍한 코딩지식

혼자 공부하는 얄팍한 코딩지식

현업 개발자로서 가볍게 소설 읽듯이 가볍게 후다닥 읽었습니다. 책에 그림이 많이 들어가 있어서 이해하기 쉬웠어요. 처음 개발자로 입문했을때 이런 책이 있었으면 좀 더 빠르게 적응했을텐데 아쉽네요. '책 제목'에서와 같이 한 가지 주제에 대해서 깊이 있게 파고드는 책은 아니지만 각 주제별로 이러한 것들이 왜 필요한지에 대해 기본 베이스를 잘 설명했네요. 궂이 개발자가 아니라면 딱 요정도 선이 적당합니다.

개발자 이해하기

IT 업계에서 자주 사용하는 기초적인 용어들이 사실은 모호하게 쓰이는 경우가 많습니다. 같은 용어인데 생략하거나 잘 못 알고 흔히 쓰이는 경우도 다반사이고요. 프로그래밍을 하면 다 같은 개발자라고 부르지만 각 영역은 하늘과 땅 만큼은 아니더래도 다른 나라 정도의 차이는 갖고 있으니까요. 이에 대한 기초 개념들에 대한 설명이 꽤나 흥미롭습니다.

개발자와 소통하기

IT업계 개발자에 대한 전반적인 지식은 코딩 뿐만아니라 네트워크에 대한 지식, 그 바탕에 깔린 쿠키, 세센과 같은 용어들, 거기에 데이터베이스 등 알아야 할 것들이 많이 있습니다. 물론 개발자들과 소통은 이러한 부분들을 알수록 수월해지죠. 클라우드와 같은 IT 생태계 파악도 필요하고, 개발자들과 소통하려면 알아야 할 것들이 많죠. 또.. 사용하는 프로그래밍 도구와 용어도 알아두면 좋고요.

개발자의 길로 들어서기

사실 책의 뒷 부분은 개발자가 아니라면 궂이 건너뛰어도 무방한 부분이라고 생각되요. 바이트가 뭐고 자료형이 뭐고 알면 좋지만 몰라도 상관이 없거든요. 만약 개발자와 프로토콜 작업이 빈번하다면 얘기가 좀 다릅니다. 개발에 관심이 생기기 시작하는 단계라면 물론 책에 언급된 개발자 도구나 언어등은 필수로 알아둬야 합니다.

얄팍하지만 중요한 개념들

세상의 모든 공부가 그렇지만 기초는 중요합니다.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가장 먼저 배우는 것이라 하더군요. 그런데 쉽기 때문에 중요하지 않은듯 보이는데 사실 얘가 제일 중요한거거거거거든요. 간만에 참 재밌게 지식을 먹은것 같아 기분이 좋아지는 책이네요. :)

"한빛미디어 <나는 리뷰어다> 활동을 위해서 책을 제공받아 작성된 서평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