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잉고래의 일상/독서

정말 나의 첫 파이썬이란 이름이 어울리는 책

파이썬을 이용해서 프로젝트를 몇 가지 진행했었는데, 그때그때 필요한 부분만 쓱 보고 적용했더니 요사이 밑천이 드러나 버렸다. 만들어 놓은 코드들을 다시 보니 이렇게나 무식(?) 할 수 없다. 뭔 말인고 하니 조금만 알면 쉽게 쓸 부분들을 무식하니까 장황하고 읽기 어렵게 작성했더라. 걔다가 코드 이해력이 부족하니 그냥 건성건성으로 코드를 보게 될 수밖에 없다. 기초적인 딕셔너리도 수박 겉핱기 식으로 아는 터라 조금만 꼬아 놓으면 이건가 저건가 하게 된다.

다시 한번 기초부터짚어봐야겠다 싶었는데 마침 좋은 책이 툭~ 하고 눈앞에 보인다. '나의 첫 파이썬'이란 파이썬 입문서인데. 읽어보니 정말 입문서 맞다. 읽기 쉽다. 프로그래밍에 처음 입문하는 사람에게 변수는 무엇인지 조건문은 뭔지 등등 자세하고 친절히 설명해 놓았다. 기존 프로그래머 입장에서 읽으면 지루한 감이 있지만 읽어보니 처음부터 뭔가 다시 짚어보는 것도 나름 좋은 공부가 되더라.

난 이 책처럼 어떤 이야기하듯이 써놓은 책을 선호한다. 간혹 프레젠테이션이나 강의 식으로 내용을 나열하는 책들이 있는데 나하고는 정말 안 맞는 스타일의 책들이지. 설명을 위해 들어가는 코드의 양도 정말 짧아서 부담 없이 자투리 시간에 읽기에 좋았다. 

인공지능이나 기타 영역에서 파이썬이 많이 쓰이는데 프로그래밍을 배우는 초보 프로그래머라면 처음 읽기에 괜찮은 책이라고 추천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