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배워서 바로 쓰는 14가지 AWS 구축 패턴 서평

처음 AWS를 제품 개발에 적용했을 때가 떠오른다. 아는 거라고는 EC2 하나밖에 몰라서 도대체 컴퓨터 하나 구입해서 구축하는 거랑 별반 차별화를 못 뒀던 오그라드는 시절이었다.

요새 '배워서 바로 쓰는 14가지 AWS 구축 패턴'이란 책을 읽고 있는데, 이 책이 그때 있었더라면 좀 더 탄탄한 시스템을 구축하지 않았을까? 하고 아쉬움이 살짝 남는다.

그때로 돌아가서 AWS를 회사에서 적용하고자 하는 경우 어디서부터 손을 대야 할까? 막막할 것이다. 큰 그림을 먼저 보고 유형별로 패턴을 알면 참 좋을 텐데. 그런 니즈가 이 책에 녹아 있지 않나 싶다. 진짜 AWS에는 정말 많은 서비스들이 있다. 그래서인지 각각을 어떻게 조합해서 써야 하는지는 정말 알기 어렵다. 그런 부분들을 잘 설명해 놓은 책이라 생각이 든다.

그 외에 세세하게 어떻게 인프라 구축을 하는지에 대한 설명은 다른 AWS 가이드 서적을 참조하면 될 터이다. 캡처 화면을 바바 바바박 박아놔서 어떻게 해야 하는지 스텝별로 잘 설명이 된 책들이 많으니 말이다. 요즘은 책이 많아졌지만 예전엔 한 두 권?? 아마존 웹 서비스가 정말 많이 크기는 했다. 예전에는 별로 자료라고 할 것들도 없었는데..

또 하나 글이 어렵게 쓰여있지 않아서 맘에 든다. 일단 쉬운 구축 패턴 즉 간단한 회사 사이트 정도의 패턴부터 시작해서 점점 복잡한 패턴으로 설명이 이어지는터라 앞부분을 잘 따라가다 보면 좀 더 복잡한 패턴도 어느새 익숙해져서 부담이 안 되어 좋다.

배워서 바로 쓰는 14가지 AWS 구축 패턴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