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아이를 바꾸는 책읽기 서평

이 책을 읽으면서 항상 드는 생각중에 하나는'아이를 바꾸는 책읽기'란 책 제목입니다. 아이를 바꾸고자 하는 부모 마음에서 책을 읽다가 보면 '아 아이를 바꿔야 하는게 아니라 나를 바꿔야 아이가 바뀌는구나'하고 생각하게 됩니다. 부모는 책 한권을 읽지 않으면서, 아이들과 책 읽는 시간은 하나도 없으면서 아이들에게 책을 읽어라 강요할 수 있을까요? 아이들이 재미있게 책을 읽을 수 있을까요?

책이라는 명약에 대한 해법'아이를 바꾸는 책읽기'

'아이를 바꾸는 책읽기'는 단지 책을 많이 읽으면 이런 공부 효과가 있다고 적혀있는 책이 아닙니다. 그 보다는 책을 읽기 위한 준비과정에서 부터 많은 시간을 할애합니다. 왜 책을 읽어야 하는지. 부모에게 문학 수업이 필요한 이유를 설명합니다. 또한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는 명약으로서의 책 읽기는 특히나 흥미롭고 공감이 가는 부분이었습니다.

'아이를 바꾸는 책읽기'를 읽는 부모라면 양육에 관한 고민을 항상 달고사는 분들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저도 그렇고요. 그런 부모의 고민들에 대한 마음을 아는지 책 곳곳에 여러 사례와 체크리스트가 있어서 실제 내 아이의 상황에도 적용시켜 볼 수 있어서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그 중에서도 예민한 아이 테스트는 우리 아이가 어느정도 예민한 기질을 가지고 있는지 판단하는 좋은 잣대가 되기도 했고요.

책을 읽는 곳곳에서 마음에 와 닫는 많은 글들이 있어 새겨들었습니다. 독서와 공부는 다르지 않다 부분에서는 특히나 그랬습니다. 지금과 같은 교육 시스템 이전에는 독서는 곧 공부이었다는 말. 그런데 요즘에 와서 아이들에게 독서는 재밌는 것. 공부는 재미 없는것이 되었는지 반문하게 됩니다. 그래서 스토리텔링 수학도 나오게 된것이 아닐까 생각해 보고요. 독서를 즐겁게 하는 아이일수록 공부도 즐겁게 하게되고 또 그렇다는 확신이서게 됩니다.

아이의 낙관성이 평생 행복을 결정한다. 많이 반성을 하게된 글입니다. 아이들에게 또는 아이들 앞에서 좋은 모습, 말을 쓰는 것이 얼마나 아이에게 좋은 영향을 미치는 것인지. 알게 되었습니다. 이전까지 그러지 못했던 모습들이 생각나서 반성도 되었고요.

여러가지 상황별 궁금한 사례들이 많이 들어 있고요.

'아이를 바꾸는 책읽기' 노노 모두 함께 바꾸는 책읽기

단지 아이의 학습 도구 혹은 이를 위한 발판으로 생각하는 책읽기가 아니라 아이의 몸과 마음을 튼튼히 하는데 아주 기본적인 영양제가 바로 책읽기라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이를 위해서 부모가 가져야할 마음가짐도 배우게 되었고요.'아이를 바꾸는 책읽기'가 아니라 우리 가족 모두 행복해 지기위한 책읽기입니다. 아이의 상황이 염려되는 부분들이 있다면 부모로서 먼저 자신의 모습이 올 바른지 되돌아 보고 아이와 함께 치유하고 성장해 나가야 할 부분을 이 책 ' 아이를 바꾸는 책읽기'와 함께 배워나가면 좋으리라 생각합니다.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7,142,323
Today
451
Yesterday
1,370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