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투스 이어폰으로 시리도 되네?

2017.04.18 02:26

격세지감. 무선 이어폰 성능 많이 좋아졌구나

IT동아에서 '엔보우 Noble S4'란 블루투스 이어폰을 받아서 요즘 출근길 편하게 선 없이 편하게 영어 공부를 하고 있다. 전에도 무선 이어폰을 써보긴 했지만 한 두달 쓰다가 서랍에 넣어버렸다. 일단 음질을 떠나서 걸핏하면 끊기고 목에 걸쳐놓은게 흘러내려서 영 성가신게 아니었다. 결국 오리지널 아이폰 이어폰을 쓰는게 속편해서 계속 쓰고 다녔다.

이번에 기대반 호기심반으로 이 녀석을 써봤는데, 오.. 쓸만하다. 요즘 블루투스 이어폰들은 다 이런가? 싶을 정도로 훨씬 나아진 성능에 격세지감을 느낀다. 다음은 몇 주 써본 개인적 소감을 가감없이 적어본다.

무선 연결

무선 이어폰 쓸 때 가장 자주 듣게 되는 말이 '연결 되었습니다'가 아닐까 싶다. 그래서 이 블루투스 페어링 시간이 짧으면 그 만큼 쾌적함을 느낄 수 있는데, 이 제품 만족스럽다. 일단 아이폰의 블루투스가 켜져 있는 상태에서 연결은 거의 1초 이내더라. 전에 쓰던 타사 제품이 부팅 후 2~3초 가량 걸려서 답답했었는데 요녀석은 스위치 온 하면 1초 내에 바로 붙음.

개인적 취향이지만 시작할 때 '엔보우~'하고 시작하고 '장비를 검색중입니다.'란 성우 목소리가 글쌔 좀 밋밋하고 우울(?)해 보이긴 하지만 그런건 넘어가자. 좀 하이톤이면 어땠을까?

음질

음질은 글쌔.. 딱히 내 스타일은 아닌듯. 왜 그런고 하니 아이폰에 껴주는 이어폰에 익숙해져서 그런지 뭔가 쨍한 소리 음질이 좋은데, Noble S4의 경우 저음에 웅웅거리는 듯하게 들린다. 묵직한 중저음이라고 써있기는 한데... 아마도 인이어 이어폰이라는 차이점 때문에 그런것 같은데 귓 속에 삽입되는 타입의 이어폰을 안 써본 사람은 청음을 해보고 선택하는게 좋을 것 같다.

(추가) 설명서를 제대로 안 읽어서 내가 잘못 알았었다. 플러스 버튼을 짧게 두번 누르면 음색을 바꿀 수 있다!!! 이런... 이 좋은걸 몰랐다. 낮은톤/보통/하이톤 이렇다. 3 Step EQ라고 부르던데 완전 좋네. 이 부분을 모르고 저음이라 투덜거렸으니 할 말이 없다. ㅡ.ㅡ

무선 연결

출 퇴근 길에서 주로 듣었는데 바지 주머니에 넣고 길거리에서 막 걷다보면 대여섯번 정도 1, 2초 가량 끊기는 것은 경험했다. 그다지 크게 거슬리는 정도는 아니다. 몇 년전에 썼던건 귀 가까이서 고이 모셔서 들고 다녀야 잘 들리는 수준이었는데 이건 막 주머니에 넣고 그냥 다녀도 몇 번 끊기는거라 그렇게 크게 거슬릴 정도는 아닌듯. 그래도 끊김이 아주 없지는 않더라. 음질은 글쌔.. 그냥 보통? 선으로 듣는거 보다는 약간 떨어지는 듯한 느낌이다. 더 좋다는 느낌은 아닌거 같음.

음성 안내

버튼이 눌러졌을 때 음성으로 뭔가 리액션이 와서 편리하긴 함. 전원 들어오면 '엔보우`하고 말이 나오고 페어링 되었다고 말해주고 전화오면 전화왔다고 하고 볼륨 높이거나 낮출 때 비프 음을 내줘서 좋다.

마이크

이거 쓰면서 좀 신기했던게 다음곡 버튼을 연달아 두번 누르니 아이폰 시리 음성입력으로 되는거였다. 이게 아이폰에서 이어폰 기능을 자동 지원하는건지 어떤건지 모르겠지만 무척 편리하더라. '지금 몇시야?' 하고 물으면 이어폰으로 몇시라고 알려줌. 올~ 누구에게 전화걸어줘 하면 전화걸림. 올~ 통화 음질은 꽤 만족스러움. 상대방에게 전화기로 걸었을 때와 차이 있냐고 하니, 쬐끔 그런거 같더라 하는거 봐서는 그닥 나쁘지 않는거 같다.

(추가) 통화버튼은 노래 들을 때 재생과 정지 기능을 겸한다. 이 것도 몰라서 왜 정지버튼이 없냐고 투덜거림. 설명서 한번 안 읽어보니 이런 불상사가 생긴다. ㅡ.ㅡ

드르륵 줄감기

이어폰 줄을 당겼다가 감았다 하는 식인데, 안 쓸때는 감아서 보관하니 편리하다. 대신에 이 줄이 쓸 때는 좀 불편할 때도 있더라. 잠바 같은 지퍼 달린 옷을 입었을 때 줄이 지퍼 사이에 껴서 걸릴 때가 있어서 길이를 잘 조절해서 써야 안 걸리더라. 조금 굵으면 어떨까?

그래서 결론은?

이만하면 괜찮은 블루투스 이어폰이라고 본다. 내가 생각한 장점은 무선이 잘 붙어서 소리가 잘 들리는거 그리고 음성통화 품질이다. 아쉬운 점은 줄감기는 편해서 좋은데 선이 지퍼에 걸릴 때가 있었다는 점. 그리고 소리가 묵직한 중저음이더라는게 좀 싫음. 난 가벼운게 좋은데.. 사람 취향마다 다르니. 알고보니 버튼으로 쉽게 취향에 맞는 음색을 변경할 수 있었다! 이런 중요한걸 놓쳤다니.... 선 쬐끔 꼬이는거 외에는 그닥 나쁜점이 없네. 올~~굿.

이 글은 'IT동아 오피니언 리더'에서 해당 블루투스 이어폰을 무료로 제공받아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댓글이 0개 달렸습니다.

관심분야

분류 전체 (1568)N
티스토리 공부 (65)
잉고래 (473)N
컴퓨터 (162)
문화연예 (173)
먹고 놀기 (76)
정보 (608)

블로그 방문수

  • 전체 : 6,796,348
    오늘 : 281
    어제 : 1,657
Statistics Graph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