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게 아빠마음이 아닐까 싶습니다.

2015.10.13 20:24

차라리 내가 다쳤으면..

학교 돌아오는 길에 우리 아들이 다쳤다는 소식을 전화로 들었습니다. 병원에 가야할 정도는 아니라고 해도, 이 순간만큼은 가슴이 철렁 내려앉네요. "아이고~ 차라리 내가 대신 다치는게 낫지" 당장에 가보고 싶지만 회사원이 그럴 수 있나요... 뭐 심란한 마음에 글을 남겨봅니다. ㅜ_ㅜ) 아빠 마음이 다 그런가 봐요... 강하게 키워야 하는데, 가만히 지켜보는 것, 내려 놓는 것이 힘드네요. 언제쯤 아빠가 아닌 아버지가 될런지 아직도 멀기만 합니다.



신고

Comments

쵸콜렛3
아이가 다쳤다고 전화받으면 어떤 부모라도 마음은 다똑같죠~빨리낫길바랄께요~
잉고래
걱정해 주셔서 너무 감사해요~ 지금은 다 나아서 쌩쌩 잘 노는군요. 하하~ 행복한 밤 되세요~

관심분야

분류 전체 (1578)N
티스토리 공부 (67)N
잉고래 (481)
컴퓨터 (162)
문화연예 (173)
먹고 놀기 (76)
정보 (608)

블로그 방문수

전체 : 6,988,186
오늘 : 1,286
어제 : 2,378

방문수 그래프

Statistics Graph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