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가 그린 레드헐크와 울버린

2015.07.23 22:50

난 절대 이렇게 못 그려

무언가를 좋아하고 또 생각하고 그리고 그것을 즐겁게 그린다는 것은 어른인 나에게 무척이나 사치스런 작업일 듯 하다. 아이가 그려놓은 그림을 자르면서 이런 생각을 해본다. 

많이 못 놀아줘서 항상 미안한 마음만 한 가득

이 핑계 저 핑계로 아이들과 함께 하는 시간이 점점 줄어든다. 또 좀 즐거운 얼굴로 아이들에게 보여야 할 텐데, 매번 피곤에 찌든 무뚝뚝한 아빠얼굴이라 미안하다. 이것도 미안, 저것도 미안. 미안하기만 한 아빠 마음이다. 미안해 얘들아.

신고

댓글이 2개 달렸습니다.

  • 헐크와 울버린의 특징을 잘 살린것 같은데요? ㅎㅎ나름 입체네요 ^^

    1. 잉고래 2015.08.26 23:49 신고 수정/삭제

      글 감사합니다~ ^^ 내 아이가 그린 그림은 뭘 그려도 너무 이뻐보이는건 어쩔 수 없는 부모 맘인가 봅니다~

관심분야

분류 전체 (1568)N
티스토리 공부 (65)
잉고래 (473)N
컴퓨터 (162)
문화연예 (173)
먹고 놀기 (76)
정보 (608)

블로그 방문수

  • 전체 : 6,796,357
    오늘 : 290
    어제 : 1,657
Statistics Graph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