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갤럭시 노트 써본 뒤 느낀 대화면 휴대폰의 부작용

세상의 모든 일이 그러하듯 하나를 얻고자 하면 하나를 희생하는 부분이 있다. 새로운 아이폰의 대표적 특징은 이전 아이폰 5보다 커진 화면이아이폰6 플러스에도 적용된다. 난 아이폰6 플러스를 공짜로 준다고 해도 지인에게 주거나 팔면 팔았지 실제 사용은 하지 않을 것 같다. 이유는 한 가지. 크기가 들고 다니기에 부담스럽다.

누구에게나 그러하듯이 제품을 구입할 때 누구나 한가지 기준은 있을것이다. 예뻐보이는 디자인이라던가 가격이 싸야한다거나 성능이 월등히 좋아야 한다거나 서비스 뭐 그런것들이다. 다른 사항들이 아무리 좋아도 그것 한 가지 때문에 구입을 하지 않는 경우 많다.

내 경우는 크기이다. 갤럭시노트가 처음 나왔을 때 상대적으로 시원시원한 화면과 펜이라는 것에 혹 해서 구입을 했는데 사이즈가 커서 츄리닝 같은 편한 복장을 입었을 때 주머니가 불룩해지고 한쪽으로 치우쳐 핸드폰 갖고 다니는 내내 불편함을 느꼈다. 큰 화면에서 느끼는 편리함보다 휴대성의 불편함이 더 와닿았다고나 할까? 실제 사용하는 시간보다 휴대하는 시간이 당연 많기 때문이기도 하고.

너무 욕심을 내면 그 만큼 불편함이 생기는건 감수해야

아이폰 6는 4.7인치 아이폰6 플러스의 사이즈가 5.5인치이다. 주변에 흔히 보는 갤럭시노트 3, 4의 사이즈는 5.7인치이니 아이폰6 플러스는 갤럭시노트 시리즈와 휴대성에서는 그리 큰 차이는 없을 듯 싶다. 정말 대화면(사실 휴대폰에서 대화면이란 말이 나올때 마다 매번 좀 웃기기는 하다. 뭐가 대화면이란 말인가?) 아이폰에 목마른 사람이라면 적어도 휴대폰 매장에 들러서 갤럭시 노트를 호주머니에 집어 넣고 휴대성이 본인에게 맞는지꼭 한번 체험해 보라고 권하고 싶다.

한 가지 여기서 여성분들은 예외로 두고 싶은것이 남자들과 다르게 여자는 보통 스마트폰을 호주머니에 넣지 않더라. 백이나 가방에 넣고 다녀서 사이즈는 그다지 상관없어 보인다.

스마트폰 선택의 기준에 크기도 심각히 고려해야

스마트폰 구입 시 최신폰이냐 성능이 좋으냐, 가격을 놓고 저울질 하는데 남성이라면 스마트폰 크기도 심각히 고려해 보라고 권하고 싶다. 보통 운동복을 자주 입는 사람이라면 더욱더. 크기가 큰 만큼 불편하고 자주 떨어져서 깨지기 쉽다.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7,031,807
Today
1,055
Yesterday
1,699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