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내가 본거랑 다른데요? 롯데리아 랏츠버거 실종기

난 햄버거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지만 그래도 가끔 땡기는 날이 있을땐 버거킹이나 크라제 버거를 주로 애용한다. 딱히 뭐랄까 끌리는 점은 없지만 솔직히 롯데리아 보다는 믿음이 간다. 왜 그럴까? 아마도 예전에 롯데리아에서 아르바이트를 해서 그럴지도 모르지. 어찌나 패티를 잘 구웠던지~ ㅋ 난 그때 햄버거 만들기가 그렇게 쉬운지 몰랐다. 불판에 냉동 패티 올려서 굽고 각각의 재료를 올려놓기만 하면 끝~ 정말 정크푸드라는 이름이 딱 걸맞는 음식이 아닌가.

그런 나인데 말이지,, 오늘은 급히 배를 채워줘야 하는 일이 생겨서 부득이(?) 가장 가까운 햄버거 가게인 롯데리아로 들어갔다. 문 앞에 보이는 저 문구를 보라!@~ '신선한 토마토와 양상추에 두툼하고 풍부한 고기 맛의 새로운 랏츠버거~' 오웃!!!!! 좋았어! 오늘은 랏츠버거!!!! 라고 생각하고 소심 조심 하게 조용히~ ㅜㅜ "여기 랏츠버거 세트 주세요." (솔직히 혼자서 롯데리아 오면 엄청 뭐... 하다... ㅡ..ㅡ) 되도록 가장 눈에 띄지 않는 자리로 가서 먹어야징....

롯데리아 랏츠버거 광고는 이렇더라~

롯데리아 랏츠버거를 소개하는 광고이다. 참으로 먹음직하고 맛있어 보이는 사진이 아닌가!! 그러나 실제로 먹어보면 반전(?)은 좀 그렇고 역시나 기대하던 랏츠버거를 볼 수 있다.

실제로 먹어 본 롯데리아 랏츠버거

우선 중요한 롯데리아 랏츠버거 세트 가격은 6,200원 이었다. 랏츠버거랑 콜라 달라고 하니 세트 가격과 100원 차이난다고 하여 그냥 랏츠버거 세트로 급 변경~ 감자는 별로 안 좋아하는데... 라고 생각해도 어쩔 수 없는 소심남이라 그냥 주는데로 먹기로 하고 쟁반에 롯데리아 랏츠버거 세트를 받았는데 받침의 그림은 참 화려하다~ 그 보다 더 화려한 미사여구를 보자. 제목은 '목마른 2%로 빚어낸 랏츠버기' 오우..... '랏츠안에 다 있다' 오우..... 철분과 아연, 오메가3와 단백질.... 기타 등등 무슨소리인지 모르겠는데 일단 오메가3라는 말은 어디서 들어본 듯 하다. 뭐.. 좋은것 같음.. ㅡ..ㅡ 어서 랏츠버거 포장지를 뜯어보고 싶은 마음이 마구 샘솓는다.

짜잔~ 모습을 드러낸 랏츠버거!!! 으잉?? 누구세요????

겉보기만 이럴꺼야.. 속이 중요하지 암~~~~ 자 열어볼까나~~~~~~

으잉??????? 누구세요?????????????????

내 랏츠버거는 어디갔남?????

역시나 내 이럴줄 알았어.... ㅜㅜ 대충 뜯어서 올린 양상추와 피클 몇 조각...

ㅡ..ㅡ 뭔가 재료는 그림과 동일하게 들어간듯한데. 어째 사이즈가 들쭉날쭉에 양이... 그래도 맛은 있을 꺼야!!!! 암~~~ 겉보기가 중요한가 맛이 제일이지~~~

맛은 뭐....이런... 나 진짜 이런 패티 비린내 싫어하는데. 이건 정말 최악이야.. 이걸 뭐라 설명해야 하나 고기 누린내?? 아니 패티 누린내.. 정말 롯데리아 랏츠버거는 내 입맛과 전혀!! 네버!!! 안 맞는군. 잘 먹는 분들도 많던데. 정말 나랑은 안 맞어... 6천200백원이 아깝다.


신고
댓글
  • 프로필사진 레더맨 과장 광고를 해도 처벌이 약하고, 그래도 팔아주는 사람이 있으니 배짱 장사를 하는 거죠. 제일 좋은 건 아무도 안 사 먹는 건데 그래도 가는 사람이 있으니 아마 안 될 거예요. 저는 롯데리아에 안 간지 오래됐어요. 맥도날드, 버거킹은 음료 리필을 없애고, 파파이스는 한 번만 할 수 있다니.... 2014.04.22 11:51 신고
  • 프로필사진 잉고래 맞아요. 처벌이 너무 약한것 같아요. 징벌적 벌금을 많이 부과하면 어떨까 싶은데. 어차피 거기서 거기겠죠. ㅜㅜ 2014.04.22 13:13 신고
댓글쓰기 폼
Total
7,031,821
Today
1,069
Yesterday
1,699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