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부모가 되고보니 이해되는 말

잉고래 2014.12.30 07:30

아이들 키우면서 이제야 이해되곤 합니다.

부모가 되고보니 예전에는 그냥 흘려듣고 그러려니 했던 말이 이제는 마음으로 와닿는 말들이 많다. 그 중에서 오늘은 "안 먹어도 배부르다."란게 이런거구나 싶다. 아이들과 푸드코트에서 밥을 먹는데 큰 아이 먹는 모습을 보니 뭘 먹지도 않았는데 배가 부르고 흐뭇해진다. 


다른 사람에게는 그냥 아이 밥 먹는 흔한 사진이지만 내게는 이 보다 흐뭇한 사진이 없다. 건강하고 바르게 커가면 그보다 바랄게 없구나~ 사랑해 아들~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7,142,119
Today
247
Yesterday
1,370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